질병정보

  • 대장암의 조기발견
  • 대장항문질환
  • 위암
  • 유방암
  • 소아외과 질환과 탈장

대장암의 조기발견


    대장암 환자들은 진단 전에 왜 아프지도 않고 별다른 증상이 없었는지 궁금해 한다. 이는 위암, 대장암 등이 초기에는별다른 증상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대장암 환자가 병원을 방문할 때는 대부분이(75% 이상) 배변습관이 변하거나 전신 쇠약 등 건강이상을 느껴서 오고, 그 나머지는 암이 자라 장을 막는 장폐색과 대장 천공(찢어짐) 으로 복막염이 생긴 후에 온다. 대장암은 위치에 따라 증상의 차이가 있다. 우측 대장암은 증상이 거의 없고, 변비보다는 설사가 많으며, 체중감소와 빈혈 등 몸이 쇠약해졌다고 느낀다.

    가벼운 복통 및 더부룩함, 식사 후 트림 등으로 담낭염, 소화성 궤양 등으로 오인하기도 한다. 많이 진행된 경우 우측 아랫배에 덩어리가 만져지기도 한다.

    또한 총 섭취열량의 증가 및 섬유질을 함유한 신선한 야채나 과일 등을 적게먹는 식습관 등이 발생율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 외에도 가족성 용종증 등의 유전성 질환, 궤양성 대장염 같은 염증성 장 질환 등이원인이 되기도 한다. 대장암의 증상으로는 배변습관의 변화, 혈변이나 점액변, 복통, 복부 팽만감, 복부 종괴(덩어리) 촉지, 체중감소, 빈혈 등을 보이는데 암의 부위와 진행 정도에 따라 다양한 증상을 보인다. 대장암 가운데 우측 대장암은 체중감소, 빈혈증상 등을 보이며,우측 하복부에 종괴가 만져진다. 그러나 혈변이나 점액변이 거의 없는 등 특별한 증상을 보이지 않다가 병이 많이 진행된 경우에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직장암을포함한 좌측 대장암의 증상은 변비가 심해지거나 설사를 하는 등 배변습관의 변화가 오고, 혈변과 점액변을 보며 변이 가늘어지고 배변 후에도 다시 보고 싶은 잔변감을 보인다.

    이러한 질환을 가장 쉽게 진단할 수 있는 검사는 직장수지 검사이다. 항문 가까이 위치한 직장에서 발생하는직장암은 전문의의 직장수지 검사로도 대부분 발견된다. 대변 잠혈검사도 대장암의 진단에 도움이 되며, 대장 조영술은 진단에 도움이 되나 병변이 발견되었을 때 조직검사를 위해 다시 대장내시경을 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

    간단한 관장 후 시행할 수 있는 s상 결장경을 이용하여도 대장암의 대부분을 진단할 수 있다. 그러나 전대장을 직접 관찰하여 대장암 및 대장암으로 변할 수 있는 용종을 진단하고, 조직검사 및 내시경적 절제가 동시에가능한 대장내시경검사가 진단에 가장 많은 도움이 된다. 전산화단층촬영(CT)은 대장암, 직장암이 간으로 전이 되었는지 여부와 국소 진행 여부를 보는데 도움이 된다.

    근본적인 치료법은 외과적 수술이다. 원격 전이 병소의 치료 및 재발 방지를 위해 방사선 요법과 항암 화학요법을 보조적으로 시행하기도 한다.직장암의 경우 암종이 너무 항문 가까이 있으면 불가피하게 인공 항문을 만들어야 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최근에는 수술 술기의 발달과 수술 전 방사선치료와 항암제 치료를 병행하여 가능하면 항문 괄약근을 보전하여 인공 항문을 만들지 않는 치료를 하고 있다.

    치료 후 완치되었다고 할 수 있는 5년간 살수 있는 가능성은 병기에 따라 차이가 난다. 조기에 발견되었다고할 수 있는 암세포가 점막층에만 국한된 경우는 90% 이상인 반면 암세포가 장벽을 통과하였고 임파절 전이가 있는 경우는 약 40%로 조기진단이 무엇 보다도 중요하다. WHO에서는 증상이 없는 50세 이상의 성인의 경우 매년 대변 잠혈검사와 3-5년에 한번씩 S상 결장경을 시행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유전에 의한 대장암 발생비율이 56%에 이르고 있는 만큼 가족 가운데 대장암 환자가 있는 경우 특별한 증상이 없어도 검진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 조기 발견할 경우 치료가 쉽고 생존율도 높은데 단순한 치핵(치질)으로 자가 진단하여 대증요법만 하다가 치료의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혈변이나 변이 가늘게 나오는 경우, 배변습관의 변화, 잔변감, 체중감소, 빈혈, 복부에 혹이 만져지는 등의 증상이 있으면 빨리 전문의를찾아 적절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